DEAR 5, Dyeing Message

디어매거진 5호가 출간되었습니다. 디어매거진은 언제나 그랬듯 ‘패션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번 주제는 ‘다잉 메시지(Dyeing Message)’. 패션에서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염색(dyeing, 染色)’에서 파생하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메시지(message)를 담았습니다.

우선 한국인에게 가장 익숙한 염색 중 하나인 감물염색으로 천연염색(Natural Dyeing)의 챕터를 시작합니다. 제주도에서 20년 넘게 전통방식으로 염색을 해온 제주 토종 브랜드 ‘몽생이’에 이어 쉬운 방법으로 좀더 많은 사람들에게 천연염색의 매력을 알리고자 하는 ‘물드리네’, 염료를 머금은 자연으로 빼곡히 채운 화보 ‘더 트리스 오브 라이프, 천연염색을 스트리트웨어에 처음 사용해 뜨거운 반응을 받았던 ‘이세’의 이야기를 엮었습니다.

두 번째 챕터는 화학염색(Synthetic Dyeing)입니다. 한국 염색가공 산업의 역사에서 파생한 장르인 ‘샘플 염색’을 주력으로 하는 ‘티에이치 샘플테크’, 티셔츠 프린팅 중 하나인 ‘피스 프린팅’ 전문회사 ‘유디아이 트레이딩’, 하나의 회화작업 같은 염색을 옷에 적용한 브랜드 ‘코흔’을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염색의 방법론을 다뤘습니다.

이밖에도 스페셜 챕터는 비스포크 방식으로 데님을 만드는 ‘허정운’, 신예 디자이너 ‘매튜 돌란’ 홍콩의 90년대 모습을 간직한 염색 공장 ‘차이푸’, 홍콩 최초의 천연 쪽염 공방 ‘인디고 11.50’, 홀치기 염색(tie-dye)을 컬렉션 전반에 이용했던 디자이너 ‘시키 임’, 가먼트 다잉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본 ‘도큐먼트’와의 대화로 채웠습니다.

디어매거진 5호는 이번주 토-일 일민민술관에서 열리는 ‘언리미티드 에디션’에서 처음으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표지 2종)

5-015-02

5-035-05

The fifth issue of DEAR magazine is out just now! As we always have, DEAR continues to probe into the question of ‘how fashion is made’ with its fifth issue, Dyeing Message. It is our attempt to capture the wide spectrum of messages that emirate from the process of dyeing, an indispensable aspect of fashion.

We would like to open the chapter on natural dyeing with persimmon dyeing, probably one of the most familiar dyeing techniques to Koreans. We introduce to you Mongsangee, a brand native to Jeju island that has been dyeing using traditional methods for over twenty years, as well as Muldeurinae, another Jeju-based team trying to make the joys of natural dyeing available to more people. We also present ‘The Trees of Life’, a photo series featuring dye-infused nature of the island, and follow it up with the story of IISE, the first brand to apply natural dyeing to streetwear and achieve great popularity.

The second chapter deals with synthetic dyeing. We sat down with TH Sample Tech that focuses on ‘sample dyeing,’ a type of procedure diverged from the history of Korean dye processing industry, met with UDI Trading specializing in a of t-shirt printing called ‘PCS printing’, and listened to the brand cohn who apply a painting-like dyeing process to garment design.

In addition, our special chapter features Hurjungun, a bespoke denim artisan, Matthew Dolan, an up-and-coming designer, and a trip to Chai Fu, a Hong Kong-based fabric dyeing factory that retains the appearance of the 90’s, as well as Hong Kong’s first natural indigo dyeing studio Indigo 11.50. We also spoke with the designer Siki Im who used tie-dyeing extensively in his collection, and asked Document about its perspective on garment dyeing.

You can see and buy our new issue at Unlimited Edition this weekend for the first time.